막스마라 2022 스프링 서머 런웨이 쇼

막스마라 스프링 서머 2022 패션쇼는 우리를 1950년대 작가 프랑수아즈 사강(Françoise Sagan)의 여름날들로 돌아가게 합니다.
그녀의 반항적이었던 십 대 시절 집에 머물면서 공부하기 위해 가족 전통 휴가를 포기해야 했습니다.
그 여름 몇 달 동안 가족의 해안가 집에서 보낸 그녀의 상상력은 문학 걸작인 'Bonjour Tristesse' (슬픔이여 안녕)을 탄생시켰습니다.
막스마라는 이 소설의 주인공인 세실의 반 부르주아 성향을 현대적으로 창조했습니다.

모든 룩 둘러보기

2022년 막스마라 스프링 서머 컬렉션은 고급스러운 분위기의 클래식한 워크웨어에 상향된 기성복을 더한 느낌을 연상시킵니다.
대조되는 심에 정밀하게 캔버스를 이어붙였으며, 흠잡을 데 없는 포플린 및 데님 원단을 특징으로 합니다.
탱크톱과 청키한 밑창 신발은 남성적인 스타일의 배드걸 룩을 완성합니다. 
자수 쉬폰에 정밀한 깃털로 워크웨어의 상충된 스타일에 균형을 잡았습니다.
컬러 팔레트의 범위는 샌드 그리고 탠 부터 네이비 블루와 블랙까지 다양하며, 
햇빛이 비치는 해변을 연상시키는 옐로와 오랜지의 강조로 더욱 강렬하게 합니다. 
파라솔은 볼드 한 스트라이프 캔버스에서 편안하고 완전란 룩을 연출하는 영감입니다. 

Runway Ai21 Max Mara

막스마라 2021 가을 겨울 런웨이 쇼

바로가기